TV탤런트

배우의 꿈! 이제 본스타 인천연기학원과 함께하세요.
나도 할 수 있다! 는 열정과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인천연기학원은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인터뷰] 임시완이 고백하는 #모범생이미지 #연기변신 #진구형

Rin_님 | 2017.04.05 15:46 | 조회 44

임시완이 고백하는 #모범생이미지 #연기변신 #진구형 (인터뷰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영화 ‘변호인’ 속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던 진우, tvN ‘미생’ 속 짠 내 유발했던 장그래로 임시완을 기억했다면 이제 그 이미지가 깨질 시간이다. 이번엔 사기당하고 싶게 만드는 매력만점 사기꾼이다. 임시완은 영화 ‘원라인’에서 평범한 대학생활을 하다가 은행 돈을 빼내는 작업 대출 업계의 신흥강자가 되는 민재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아무 것도 모른다는 순진한 눈빛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흔들었고, 이를 이용해 사기를 쳤다. 역대급 연기변신이 성공적인 이유가 있었다. 임시완은 색다른 사기꾼 캐릭터를 위해 분석했고 접근법을 고민했다. 임시완이 얘기하는 ‘원라인’ 이야기.

10. 영화 원라인을 통해 능청스러운 사기꾼을 연기했다완성된 영화는 어떻게 봤나. 
임시완내가 촬영을 했던 부분 외에 새로운 부분을 보게 됐는데, 너무 재미있었다. 자칫 그냥 흘러갈 수 있는 작은 캐릭터들까지 눈에 확 띄더라.

10. 이젠 주연이라는 수식어가 너무 자연스럽다.
임시완: 처음부터 자연스러웠는걸.(웃음) 드라마 ‘해를 품은 달’로 연기를 시작할 때부터 주연이었다. 당시 감독님이 아역들을 모아놓고 ‘너흰 주연이다. 몸 관리를 잘 해야 하고 연기에 책임을 가져야 한다’고 하셨다. 그래서 주·조연에 대한 개념 없이 그냥 배역이 곧 주연이라고 생각했었다. 이제 보니 속았던 거다. 당시에 난 주연이 아니었다. 

10. ‘해품달’ 때와 비교했을 때 뭐가 달라졌을까.
임시완스케줄이 많아졌다. 당시엔 대기 시간이 길었다. 하루 종일 대기만 하다가 연기를 못하고 돌아간 적도 있었다. 지금은 대기시간보다 촬영 시간이 더 길다. 대사도 많이 외워야 한다. 

10. 이번엔 사기꾼 역할이다연기 인생 최대 변신 아닌가극의 어떤 점에 끌렸는지. 
임시완: 대본이 재미있었다. 돈에 관한 이야기니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것보다 결정적인 이유는 감독님의 칭찬이었다. 출연 확정 전 감독님과 가볍게 미팅을 했었는데 내 연기에 대해 노골적으로 칭찬을 해줬다. 외국배우를 언급하면서 ‘넌 더 잘한다’라고 나를 띄워줬다. 캐스팅을 위한 전략이었을지 모르지만, 지금까지도 칭찬을 계속 해준다. 속고 있어도 기분 좋으니 괜찮다.

10. 이번 영화 속 연기는 얼마나 만족하는지.임시완: 내 연기는 전반적으로 아쉽다. 다른 장면들은 다 재미있는데 내가 나올 때마다 조금 늘어지고 끊기는 느낌이었다. 불편했다. 그래도 연기 변신을 감행했는데, 첫 술에 배가 부를 순 없다고 생각한다.

10. 극 중 민재는 선하기도또 악하기도 했다임시완이 분석한 민재는 어떤 인물이었을까. 
임시완: 어차피 사람을 이분법적으로 나눌 순 없다. 어떨 땐 착하지만 어떤 순간엔 악할 수도 있다. 어떤 지점에서 더 짙은 농도를 나타내느냐가 관건인 것 같다. 전사와 상관없이 민재의 행동은 용서받을 수 없다. 나쁜 면이 조금 더 짙지 않을까. 누구나 상대방에 따라 다른 행동을 하기 마련이다. 민재는 그 부분이 조금 더 발달된 인물이다. 내가 생각한 민재의 본모습은 가족들과 함께 있을 때다. 밖에서 톤을 높여 사기를 치다가도 집에 오면 굉장히 무미건조해진다.

10. 실제 임시완이라면? 
임시완: 비슷하다. 나도 실제론 무뚝뚝하다. 사회생활을 할 땐, 그런 모습을 고치려 노력한다. 하지만 가족들한텐 유독 내 본모습을 고수하려는 성향이 있는 것 같다.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10. 천연덕스럽게 정말 예쁘세요~’ 등 대사를 잘 하던데.
임시완: 어렵지 않았다. 접근방식을 달리했다. 사기를 치기 위해 상대방에게 너스레를 떠는 건 오글거릴 것 같았다. 상대방이 정말 예뻐서 나도 몰래 그런 말이 나오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아 맞다. 나 지금 사기 치는 거지’라고 깨닫는 식이다. 이렇게 분리를 하며 연기를 하니 조금 더 자연스러웠던 것 같다.

10. 입체감이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했다다른 작품 속 캐릭터들을 참고하기도 하는지? 
임시완나는 다른 작품보단 대본과 감독님의 말에 충실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내가 캐릭터를 표현하기 이전에 다른 어떤 것을 따라하는 데 급급할까봐 경계한다. 감독님은 내가 기존에 가지고 있는 이미지를 고수하자고 했다. 보통 ‘사기꾼’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말 잘하고 날티 나는 이미지가 있지 않나. 그런 건 지양했다.

10. 본인도 인정하듯 착하고 모범적인 이미지가 있다.
임시완: 수혜를 보고 있다. 나를 만나보기도 전에 나쁘다고 치부하는 것보다는 착하게 봐주는 게 더 좋은 것 같다. 그런 이미지 때문에라도 내면을 더 가꾸기 위해 노력하는 점도 있다. 이미지만큼 착한 건 아니라고 확신할 수 있다.(웃음)

10. 사기꾼을 연기했는데실제 사기당한 경험은 없나?
임시완유쾌한 답변을 하고 싶지만 안타깝게도 그런 경험은 없다. (배신은?) 내가 영화 촬영 직전까지 닭가슴살을 먹고 있었다. 진구 형이 그런 걸 먹느냐며 맛있는 거 먹고 촬영을 잘 하자고 했다. 술도 사줬다. 언제든지 술을 사주겠다고 약속도 했다. 영화 촬영 중에 ‘태양의 후예’가 방송됐는데, 이후 형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광고 촬영을 하게 되면서 술을 멀리하더라. 나한테 먹지 말라고 했던 닭가슴살을 먹는 거다. 배신감이 밀려왔다. 

10. 진구 씨와 정말 친해졌나보다. 
임시완: 형이 한참 선배인데도 불구하고 나와 벽을 만들지 않았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내가 능청스러운 연기를 더 잘 할 수 있게 형이 배려를 해준 것 같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twitter facebook google+